컨텐츠 바로가기


상품 카테고리 리스트상품 분류 카테고리 리스트

  • 한국학/동아시아학
  • 언어/언어교육
  • 인문/사회과학
  • 미디어/정보통신/공학
  • 관광/경영/자기개발
  • 정치/행정
  • 문학/예술
  • 총서 자료집
  • 대학교재
  • 건강/취미/실용
  • 수험서

상품 검색

검색

bannar금주의 초특가 아수스 특별가 멀티 노트북 파격한정판매 bannar무료배송 특별전 삼성노트북 파격전 사은품을 드립니다. 삼페인 무료증정 bannar충격특별가전 테블릿 노트피씨 1+1 이벤트 사은품 증정

게시판 리스티

  • 공지사항
  • 자료실
  • 상품 사용후기
  • 상품 Q&A
  • 갤러리

고객 상담 안내

고객센터

주문상품 배송조회

카드결제 내역조회

카드결제 내역조회


상품상세상품상세

현재 위치

  1. 문학/예술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크게보기

너의 이름만 들어도 가슴속에 종이 울린다 | 최돈선 스토리 에세이 | 추천 적립금

() 해외배송 가능

너의 이름만 들어도 가슴속에 종이 울린다 | 최돈선 스토리 에세이 | 기본 정보
판매가 재입고 알림 SMS
소비자가 13,800원
적립금
  • 600 (5.00%)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 무
  •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 카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 실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 적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 휴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네이버 마일리지는 네이버 아이디 하나로
가맹점 어디서나 편리하게 적립 및
사용할 수 있는 통합적립금 입니다. 네이버 마일리지 자세히보기
무이자할부
출판사 작가와비평
판형 국판(변형)
페이지수 332쪽
저자 최돈선
ISBN 979-11-5592-097-8 03810
수량

updown

국내/해외배송
SNS 상품홍보
QR코드  

이미지저장 | 코드URL복사

QR코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로 보내기
싸이월드 스크랩 싸이월드 스크랩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바로 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상품 등록 추천 메일 보내기

상품상세정보  상품상세정보

사람을 못 견디게 사랑하는 물빛의 시인, 최돈선
거미줄같이 투명한 언어로 우리의 마음을 치유하는 이야기

 

최돈선 시인의 산문집 <너의 이름만 들어도 가슴속에 종이 울린다>는 가슴속 따뜻한 그리움을 안고 살아가는 사람들, 바로 우리의 이야기이다. 세상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며 살아온 최돈선 시인은 독자들에게 사람과 사랑, 인생에 대해 조곤조곤 들려준다. 그뿐만 아니라 인생의 다른 한 켠에 있는 서늘한 외로움과 세상에 대한 날카롭고 풍자적인 모습을 함께 담고 있다.
에세이 범람 시대! 기존의 에세이가 단순한 일상적 내용으로 독자에게 공감을 주었다면, 최돈선 스토리 에세이는 다양한 시공간 속에서 끊임없는 생각에 잠기게 한다. 또한 독자에게 끊임없는 의문을 갖게 하고, 생각에 생각을 남기는 깊이 있는 감동 에세이이다.

사람들은 최돈선 시인을 이렇게 부른다. ‘시인이 닮고 싶어 하는 시인’, ‘물빛의 시인’, ‘저 멀리 산모퉁이에서 깜빡이는 등불 같은 시인’. 최돈선 시인의 글은 그를 닮아 결이 곱다. 투명한 언어에서 나오는 글의 힘은 한 번 읽기 시작하면 멈출 수 없게 한다. 현학적 언어나 누굴 가르치겠다는 의도 따위는 찾을 수 없고, 오직 생각의 여운을 남길 뿐이다.

 

가벼운 감성 에세이를 기대하지 마라!
첫 문장을 읽기 시작하면 끝까지 읽어갈 수밖에 없다
부디 중독을 조심하시라



service  상품결제정보

최돈선
강원일보, 동아일보 신춘문예와 월간문학 신인상 당선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칠년의 기다림과 일곱 날의 생』, 『허수아비 사랑』, 『물의 도시』, 『나는 사랑이란 말을 하지 않았다』 등이 있다. 음률이 고요하고 아름다우며 거미줄같이 투명한 언어로 직조된 그의 시는 많은 사람들에 의해 애송되고 있다. 최돈선의 산문 또한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데, 첫 문장을 읽기 시작하면 끝까지 놓을 수가 없다는 것이 최돈선 문장의 매력이다. 최돈선의 산문은 따뜻한 감성과 탄력 있는 질감의 언어가 주조를 이룬다. 간결한 톤과 깊은 성찰의 사유가 한데 어우러진 그의 글은 읽는 이의 가슴에 깊은 감동의 메아리를 던져준다. 최돈선은 틈틈이 동화와 희곡도 쓰고 있다. 그의 작품 「바퀴를 찾아서」는 2007년부터 ‘꿈동이 극단’의 인형극으로 각색되어 국내 장기 공연을 하고 있고, 2013년 6월엔 중국 심양을 비롯하여 동북지역 5개 도시를 순회하며 인형극 공연을 하고 돌아왔다.



service  상품결제정보

  • 
    제1부	아름다운 이름을 부른다
    지친 나무에게
    의자
    쥐와 자동차
    로만틱 슈트라쎄
    기억되는 모든 것을 위하여
    100세 현역
    배트맨
    밥솥 암호
    스무 살의 내 청춘아
    진도하늘소, 류투!
    녹우
    난 학교가 싫다
    
    제2부	어떻게 그리워하는지
    겨울 엄마
    시월의 마지막 밤 
    내 마음 어릿광대 
    겨울선로 
    물만 먹고 가지요 
    잼잼 잠자라 거기 거기 앉아라 
    어디로 가야 할지 
    첫눈 
    손가락에 터져 나온 울음 
    저무는 가을에 생강나무를 보았습니다 
    장바르 테페저그 
    느린 거리 
    
    
    제3부	이 빈 마음 안에 들어와서
    한심한 도시골목의 철학자 
    슬픈 피에로의 웃음 
    슬픈 피에로의 웃음 테이프 
    그림자감옥의 소녀 
    어느 무정부주의자의 상징에 대한 생각 
    개똥철학 
    예언 
    이뿐이는 오지 않았다 
    시치미 떼는 부처 
    디오게네스는 개였다 
    바다엽신 
    알사탕 
    
    제4부	사랑이란 말을 몰래 쓴다
    뭉크가 내게로 왔다 
    칼을 갈며 
    레일로드666몽몽호 
    인형의 나라에서 하룻밤을 
    풍경열차 
    아파도 사랑 한 번 
    깃동잠자리 
    샘밭 시인들 
    제야의 반성 
    알어? 몰러. 몰러? 알어. 
    흐름 
    증오심에 대한 생각 
    시인 
    

교환 및 반품 정보



상품사용후기  상품 사용 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사용 후기 쓰기

qna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상품 Q & A 쓰기

관련 상품


my view

이전상품

다음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