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상품 카테고리 리스트상품 분류 카테고리 리스트

  • 한국학/동아시아학
  • 언어/언어교육
  • 인문/사회과학
  • 미디어/정보통신/공학
  • 관광/경영/자기개발
  • 정치/행정
  • 문학/예술
  • 총서 자료집
  • 대학교재
  • 건강/취미/실용
  • 수험서

상품 검색

검색

bannar금주의 초특가 아수스 특별가 멀티 노트북 파격한정판매 bannar무료배송 특별전 삼성노트북 파격전 사은품을 드립니다. 삼페인 무료증정 bannar충격특별가전 테블릿 노트피씨 1+1 이벤트 사은품 증정

게시판 리스티

  • 공지사항
  • 자료실
  • 상품 사용후기
  • 상품 Q&A
  • 갤러리

고객 상담 안내

고객센터

주문상품 배송조회

카드결제 내역조회

카드결제 내역조회


상품상세상품상세

현재 위치

  1. 작가와비평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크게보기

세 남자 이야기 New 적립금

() 해외배송 가능

세 남자 이야기 기본 정보
판매가 재입고 알림 SMS
소비자가 13,800원
적립금
  • 600 (5.00%)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 무
  •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 카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 실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 적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 휴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네이버 마일리지는 네이버 아이디 하나로
가맹점 어디서나 편리하게 적립 및
사용할 수 있는 통합적립금 입니다. 네이버 마일리지 자세히보기
무이자할부
출판사 작가와비평
판형 46판(128X188)
페이지수 240쪽
저자
ISBN 979-11-5592-237-8 03810
수량

updown

국내/해외배송
SNS 상품홍보
QR코드  

이미지저장 | 코드URL복사

QR코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로 보내기
싸이월드 스크랩 싸이월드 스크랩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바로 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상품 등록 추천 메일 보내기

상품상세정보  상품상세정보

책소개


노란 불빛 속을 같이 걷는 사람들의 이야기


약자를 대변하는 작가로 잘 알려진 소재원이 ≪세 남자 이야기≫로 돌아왔다. 이 책은 검찰개혁을 두고 서로 다른 정치적 인물들의 갈등과 인물을 묘사하고 있는 소설로 어떤 의도나 목적 없이 책을 읽는 독자들의 판단에 내맡긴 채 집필한 소설이다. 마치 영화를 보는 듯한 장면과 현실을 반영한 작품 속 인물들의 외형이 소설과 현실의 경계를 허물어 우리나라 정치현실을 떠오르게 만들지만 작가는 독자들에게 이 모든 것이 상상과 허구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는 것을 명심해주길 당부하고 있다.


≪세 남자 이야기≫는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교수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이후 검찰의 압박수사가 진행되고 조국 법무부 장관은 검찰의 수사로 인해 자신과 주변인들의 일상이 파헤쳐지지만 그 돌을 서슴없이 맞기로 한다. 한편, 검찰은 야당과 밀회를 하고 대형 언론은 수치스런 거짓뉴스를 남발하며 국민의 눈을 가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집무실에 앉아 노무현 전 대통령을 떠올린다. 탄핵 후에 고향 마을로 내려가 시골의 조촐한 시골집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회상 장면은 절친했던 두 남자의 대화를 생생하게 그려낸다. 그 사이 일사천리로 진행되는 검찰, 정치, 언론의 탄핵 시나리오의 중심에 사건의 진실은 없고 오로지 검찰의 권력만이 수호되는 장면들이 여과 없이 서술됐다. 그리고 국민의 대변자들로서 국민의 손으로 뽑혀서 개혁을 이루고 진실을 밝혀야 할 여당, 야당 의원들의 서로 다른 행보와 차가운 현실 속에도 침몰하지 않는 진실을 믿었던 깨어있는 시민들과 노란 불빛들. 후반에는 고 노무현 대통령도 등장한다. 그의 눈으로 바라본 정치인들의 모습이 묘사되고 결말부에 그려지는 총선결과는 누가 읽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다양한 해석을 남기고 있다.


≪세 남자 이야기≫는 소설이지만 결코 현실과 동떨어진 채 읽혀질 수 없는 이야기다. 창 밖에 등불이 환하게 켜져 있고 창문을 바라보며 문을 향해 걸어 나가는 당신의 발걸음을 응원하는 이야기다. 아니, 어쩌면 우리 모두의 마음속에 켜진 불을 꺼트리지 않기 위해 가장 낮은 곳으로 돌아가 촛불이란 권력을 깨우쳐준 사람들의 이야기다. 소재원 작가는 현재 대한민국의 정치적 사건에 주목하기보다 깨어있는 시민의 역할에 더 주목하길 바라는 소설로 봐주길 기대한다. 작가는 의도가 없다고 말하지만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이 작가도 모를 숨겨진 의미를 찾아낼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이 담겨있다.



service  상품결제정보

작가소개


소재원


약자를 대변하는 소설가.

작가 소재원은 1983년 전북 익산에서 태어나 26살 젊은 나이에 작가로 데뷔했다. 데뷔작이었던 ≪나는 텐프로였다≫가 10주 연속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윤종빈 감독 연출의 영화 <비스티 보이즈>로 제작되었다. 아동성범죄의 경각심을 일으킨 2013년 이준익 감독의 영화 <소원>과 2016년 김성훈 감독, 하정우, 배두나 주연 <터널>의 원작소설 작가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2018년 MBC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의 대본을 썼다. 2008년 데뷔 후 11년 동안 다섯 작품을 영화 원작으로 계약했고 일제의 숨겨진 만행을 써낸 소설 ≪그날≫과 가습기 살균제 문제를 폭로한 소설 ≪균≫도 영화화 준비중이다. 그는 사회적 약자들과 우리가 마주해야 할 진실을 담은 소설을 가지고 사회적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service  상품결제정보

  • 목차


    01  돌을 던지는 자와 그 돌을 서슴없이 맞는 자

    02  분열, 갈등, 거짓으로 지켜내려 하는 자들

    03  국민의 대변자들

    04  세 남자 이야기

    05  총선


    작가 이야기

교환 및 반품 정보



상품사용후기  상품 사용 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사용 후기 쓰기

qna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상품 Q & A 쓰기

관련 상품


my view

이전상품

다음상품